[전북중앙] 세계적 석학들, 전북대서 ‘동아시아 과학사 재조명’ 머리 맞대


전북대학교에서 세계적인 석학들이 모여 동아시아 과학사를 재조명해보는 대규모 국제 학술대회가 열린다.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는 19~23일까지 1주일간 교내 진수당 일원에서 ‘국제 동아시아 과학사 회의’를 진행한다.

이 학술대회는 올림픽처럼 4년마다 대륙을 돌아가며 개최하는 데 올해 전주에서 15회째로 열리는 세계적인 행사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20여개 국가에서 350여명의 국내외 동아시아 과학사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동아시아 문명을 과학기술의 키워드로 들여다본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기조 강연자 중 김남일(경희대) 교수가 ‘동의보감’을 필두고 한국 의학사와 인물을 소개하면서 현대까지 발전을 지속하는 비결을 조명한다.

또 일본 고베대학 츠카하라 토고 교수는 일본에서 바라본 동아시아의 다양성과 조화를 핵심 개념으로, 동아시아의 근대가 한 나라의 주도에 의해 도래한 것이 아니라는 다중심성의 모습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장바이춘(중국과학원) 교수는 농업에서 물의 사용을 중심으로 동아시아의 중국, 한국, 일본이 한 덩어리로 발전하고 분화해간 역사 상황을 흥미롭게 설명한다.

아울러 리지엔민(대만 중앙연구원) 교수는 최근 발굴된 라오구안산릉의 고대 경락인형유물을 분석하여 고대인의 신체와 힘, 근육 등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선보이는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프란체스카 브레이(영국 에딘버러대) 교수는 1830년대 후반 영국인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비싼 수입품 차(茶)를 대신하기 위해 아삼에서 차를 재배하는 실험과 그 과정을 전달한다.

발표 주제 중 특히 동아시아에서 출발한 인쇄술의 동서문명 간 교류의 역사, 항해의 역사와 동아시아 지도의 발전, 고구려 고분에서부터 나타나는 수준 높은 천문학의 세계교류 등도 포함돼 그 간의 상식을 깨는 문명 간 교류와 전승의 역사를 세계인과 공유하게 된다.

일본의 양심적 시민운동가들이 참여하는 것도 눈길을 모았다.

일본 731부대의 만행을 추적하고 일본 정부의 공식적 책임을 밝히기 위해 분투해 온 ‘NPO 731부대-세균전 자료센터’의 두 명의 변호사가 한국을 찾아,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한 소송과 정보공개 청구 투쟁의 등의 경과를 소개한다.

이와 함께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가 주도해 발간 중인 총 40권의 거작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 프로젝트의 의의와 과제를 국제적 차원에서 평가하는 발표도 이뤄진다.

게다가 한국의 살아있는 전통과학으로, 한의학 분야의 석학들인 경희대 한의대(김남일, 대회공동조직위원장)와 자생한방병원(신준식, 대회공식협찬사) 등이 참여한다.

학술대회를 마친 후 석학들은 전주한옥마을, 팔복문화공장, 부안 내소사, 새만금 등을 전북이 자랑하는 명소를 둘러보며, 아름다운 한국문화 체험에도 나선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출처 : 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0103#092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