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뉴스] 전북대, 20개국 세계석학들 동아시아 과학사 회의…19일 진수당

올해 15회째 국제 동아시아과학사 회의 20개국 350명 주제발표

▲ 19일 전북대 진수당서 열리고 있는 국제학술대회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북대서 국제학술대회가 열리고 있다.

 

학술대회는 19일에 개막하여 오는 23일까지 1주일간 개최되며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주최로 진행되고 있다.

 

‘과학기술은 인류문명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가?’, ‘문명 간 과학기술 교류의 역사는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쳐 주는가?’라는 주제로 역사적인 답변을 시도하는 대규모 국제학술대회다.

 

이 학술대회 올림픽처럼 4년마다 대륙을 돌아가며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는 전북대에서 15회째 대회가 열리는 셈이다.

 

이번 대회에는 20여개 국가에서 350여명의 국내외 동아시아 과학사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동아시아 문명을 과학기술의 키워드로 들여다본다.

 

이번 학회에서 기조강연자 중 김남일(경희대학교) 교수가 동의보감을 필두고 한국 의학사와 인물을 소개하면서 현대까지 발전을 지속하는 비결을 조명하고 일본 고베대학 츠카하라 토고 교수는 일본에서 바라본 동아시아의 다양성과 조화를 핵심 개념으로, 동아시아의 근대가 한 나라의 주도에 의해 도래한 것이 아니라는 다중심성의 모습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중국에 장바이춘(중국과학원) 교수는 농업에서 물의 사용을 중심으로 동아시아의 중국, 한국, 일본이 한 덩어리로 발전하고 분화해간 역사 상황을 흥미롭게 전한다.

 

또 대만 리지엔민(대만 중앙연구원) 교수는 최근 발굴된 라오구안산릉의 고대 경락인형유물을 분석하여 고대인의 신체와 힘, 근육 등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선보이는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영국에 프란체스카 브레이(영국 에딘버러대학교) 교수는 1830년대 후반 영국인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비싼 수입품 차(茶)를 대신하기 위해 아삼에서 차를 재배하는 실험과 그 과정을 전했다.

 

발표 주제 중 특히 동아시아에서 출발한 인쇄술의 동서문명 간 교류의 역사, 항해의 역사와 동아시아 지도의 발전, 고구려 고분에서부터 나타나는 수준 높은 천문학의 세계교류 등도 포함돼 그 간의 상식을 깨는 문명 간 교류와 전승의 역사를 세계인과 공유하게 된다.

 

특히, 일본의 양심적 시민운동가들이 참여하는 것도 눈길을 끄는데 그중 일본 731부대의 만행을 추적하고 일본 정부의 공식적 책임을 밝히기 위해 분투해 온 ‘NPO 731부대-세균전 자료센터’의 두 명의 변호사가 한국을 찾아,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한 소송과 정보공개 청구 투쟁의 등의 경과를 소개한다.

 

또한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가 주도하여 발간 중인 총 40권의 거작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 프로젝트의 의의와 과제를 국제적 차원에서 평가하는 발표도 예정되어 있다.

 

이번 대회는 ‘화이부동’의 가치로 향후 조화로운 미래의 구상이 절실한 시점에서 어떻게 성공적으로 문명간 교류를 이루고 기술의 전파가 이어졌는지, 현재적 메시지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익숙한 역사에서 오래된 미래를 그려보는 시의적절한 학술대회로 보는 이유이다. 그에 따라 대회 주제를“화이부동(和而不同): 동아시아 과학ㆍ기술ㆍ의학의 역동성”으로 잡았다.

 

논어에 “君子는 和而不同이요, 小人은 同而不和라”고 한 구절을 땄다. 서로 다른 전통과 문화를 가진 여러 나라가 갈등 속에서도 그 다름을 인정하면서(不同) 결국 평화 공영, 곧 화합과 조화를 이루어 가는 길(和)을 모색한다는 뜻을 취한 것이다. 향후 세계가 모두 함께 가야할 방향은 이처럼 오래전에 기약되어 있는지도 모른다.

 

한국의 살아있는 전통과학으로, 한의학 분야의 연구자들이 경희대 한의대(김남일, 대회공동조직위원장)와 자생한방병원(신준식, 대회공식협찬사)에서 대거 참여하기도 한다.

 

한편, 전주시는 대규모 국제행사의 성공적인 거행을 위해 함께 발 벗고 나섰다. 전주와 전북 지역의 명소로 꼽히는 한옥마을, 팔복문화공장, 부안 내소사, 새만금 등을 둘러보고 한국 문화의 정취와 그 속에 스민 과학의 향취를 음미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출처 : http://www.onulnews.com/51276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