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일보] ‘고분벽화부터 반도체까지’ 문명사 규명

‘한국이 자랑하는 금속활자, 고려청자, 칠정산, 동의보감 등 전통 과학기술의 성취는 어떻게 이루어졌고 계승되었는가?’ ‘한국이 단기간에 세계 최고수준의 메모리 반도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철강, 선박, 자동차 생산국으로 부상하면서 과학기술 분야의 놀라운 발전을 이끌어낸 동력은 무엇일까?’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한 대형 연구과제를 추진할 연구소가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오는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연구성과를 생산해 낼 준비를 갖춘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가 그 주인공이다.

이 연구소는 교육부에서 지원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진흥사업단에서 관리하는 국책사업인 한국과학문명사총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연구사업은 고분벽화에 반영된 고대인들의 자연에 대한 이해에서부터 현대의 반도체기술에 이르기까지 한국에서 일어난 과학기술과 문명에 대한 전체 역사를 규명하는 거대 프로젝트로, 10년 간의 연구기간에 국문 30권, 영문 7권 총서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7권의 영문본은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캠브리지대학출판사와 계약을 맺어 국내외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전북대 관계자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과학학과’가 설치된 대학으로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와 과학학과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호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