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뉴스]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개소

▲  전북대 항공 자료사진.  / 사진제공 = 전북대학교     © 이용찬 기자

 

 

 

한국이 단기간에 세계 최고수준의 메모리 반도체스마트폰디스플레이철강선박자동차 생산국으로 부상하면서 과학기술 분야의 놀라운 발전을 이끌어낸 원동력은 무엇일까?’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한 초대형 연구 과제를 추진할 연구소가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내에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라는 이름으로 오는 14일 새롭게 문을 연다.

이 연구소는 교육부에서 지원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진흥사업단에서 관리하는 국책사업인 한국과학문명사총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고분벽화에 반영된 고대인들의 자연에 대한 이해에서부터 현대의 반도체기술에 이르기까지 한국에서 일어난 과학기술과 문명에 대한 전체 역사를 규명하는 거대 프로젝트로, 10년간의 연구기간에 국문 30영문7권 총서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7권의 영문 본은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캠브리지대학 출판사와 계약을 맺어 국내외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10년 12월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그 동안 카이스트 한국과학문명사연구소에서 추진되었지만 2015년 연구책임자인 신동원 소장(전북대 과학학과 교수)을 비롯한 연구진이 전북대학교로 옮겨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로 새롭게 출범하게 되었다.

전북대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과학학과가 설치된 대학으로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와 과학학과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는 14일 개소식에 맞추어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로 이름 지은 첫 번째 연구성과 3권을 공개할 예정이다

동시에 아시아 각국의 과학문명사 총서에 대해 논의하는 국제학술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남호 전북대학교 총장과 정순우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진흥사업단장이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영국 캠브리지대학의 니덤동아시아과학사연구소 소장을 지낸 크리스토퍼 컬른 교수가 기조강연을 맡아 니덤연구소와 중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와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에 대한 소중한 조언을 제공할 예정이다

컬른 교수는 한국과학문명사총서 영문판의 전근대 에디터로 참여하고 있다.

이밖에도 아시아의 과학문명사’ 국제학술대회에서는 중국과학원 자연과학사연구소 소장을 지낸 중국의 리아오 위친 교수인도 과학기술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네루대학의 디팍 쿠마르 교수일본 과학기술사의 권위자인 호주 퀸즐랜드대학의 모리스 로 교수 등이 참여하는 과학문명사 연구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