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PS] ‘한국 전통지리학사’프로젝트를 마치며-오상학

‘한국 전통지리학사’ 프로젝트를 마치며

                                                                                                                                                                                                                                                                                                                                   오상학(제주대학교)

서양 지리학의 역사가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듯이 동양의 지리학도 오랜 연원을 지니고 있다. 『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의 “우러러 천문을 관찰하고 아래로 지리를 살핀다[仰以觀於天文, 附以察於地理].”는 구절에서도 드러나듯이 지리는 천문과 더불어 자연학이면서 우주 만물의 원리를 터득하는 기본적인 지식 분야라 할 수 있다. 국가 체제가 확립되면서 지리학은 국가 경영의 기본 학문으로 중시되었다. 강역의 모습을 파악해서 지도로 표현하고 체계적으로 기록하는 것은 국가 경영을 위한 중요 사안이었다.

근대 이전 전통 시대 지리학이 지니는 학문적 중요성은 과학문명사의 관점에서도 여전히 유효하다. 전통 시대 땅(지구)은 인간을 둘러싼 기본적 환경으로 경험적 관찰을 통해 이에 대한 인식을 심화시켜왔다. 땅(지구)에 대한 경험적 관찰과 사유를 거치면서 학문적 체계가 갖추어졌고 후대 학자들의 다양한 저작들이 나오면서 학문이 더욱 성숙되었다. 이러한 과정은 과학문명의 역사와 밀접한 관계를 지니는데, 전통 시대 지리학의 역사는 지상 세계에 대한 인식의 역사이기도 하다.

[한국 전통지리학사](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도서출판 들녘)은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진흥사업단의 지원으로 추진되고 있는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의 두 번째 권으로 간행되었다. 2010년 12월부터 5년간에 걸친 연구, 집필 과정을 거쳐 2015년 12월 최종 간행되었다.

땅의 과학이라 할 수 있는 전통 지리학의 지식 체계를 명확하게 범주화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전통 지리학은 19세기 말에 학문적 체계화, 전문화가 이루어진 서양의 지리학과 학문적 성격, 범위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엄밀하게 말한다면 하나의 학문이라기보다는 포괄적인 지식이나 사고에 더 가깝다. 따라서 전통 지리학이라는 용어는 한국에서 서양의 지리학이 도입되기 이전 고대로부터 이어져 내려온 지리적 지식과 사고를 포괄한다.

본서에서 다루고 있는 전통 지리학은 땅을 표현하는 학문인 지도학과 땅을 기술하는 학문인 지지학을 두 축으로 삼고 있다.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풍수도 전통 지리학의 한 분야로 볼 수 있지만 이 책에서는 다루지 않고 있다. 풍수의 학문적 성격이 지도학과 지지학과 다르고 전통의 학문 분류에서도 다르게 취급하고 있어서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에는 별도의 책으로 수록할 예정이다.

본서에서는 전체 시기를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전기, 후기)로 구분하여 전통 지리학을 정리하고자 했다. 각 시기별로 지리학의 역사를 지도학과 지지학을 두 축으로 삼아 정리했다. 지도학의 경우 필자의 선행 연구에 많이 의지했으며, 지지학의 경우 선학들의 연구성과에 힘입은 바가 컸다. 한국 전통 지리학의 역사를 고대로부터 통시적으로 기술하려 했지만 남아 있는 사료의 한계로 시대적인 편차를 좁힐 수가 없었다. 자료가 적은 삼국시대나 고려시대의 내용은 적고 비교적 현존 사료가 풍부한 조선시대의 내용이 많을 수밖에 없었다.

본서는 이와 같이 전통시대 지도학과 지지학을 두 축으로 하여 1910년 한일강제병합 이전까지 전통지리학의 궤적을 과학문명사적 관점에서 살펴본 것이다. 지도학과 지지학은 그래픽 언어와 문자 언어라는 속성을 지닌다. 발생과 기원의 측면에서는 그래픽 언어가 문자 언어보다 오래되었기 때문에 지도학을 먼저 다루고 이어 지지학에 대해 기술했다. 지도학과 지지학의 두 분야로 나누어 정리했지만 두 분야는 완전히 서로 분리되어 존재하지는 않는다. 지도에 지지적 기술을 포함하는 경우가 있고 지지서에도 지도를 포함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지도학과 지지학은 경우에 따라서는 상보적 관계를 지닌다고 볼 수 있다.

전근대 시기 수 백 년에 걸친 학문의 역사를 정리한다는 것은 실로 어려운 작업이다. 필자는 학문적 역량이 일천함에도 무식한 패기 하나로 한국의 전통 지리학을 정리하고자 했으나 만족할 수준은 아니다. 특히 선학들의 연구 성과들을 리뷰하고 전통 지리학의 새로운 자료들을 발굴하고 정리하는 데에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이 모든 것들은 필자 본인의 책임으로 후일을 기약하고자 한다. 차후에 강호제현의 질정을 받아 보완하여 보다 완성도 높은 『한국 전통지리학사』를 구축해 나가고자 한다.


Oh Sang-hak, Jeju National University

Just as the history of Western geography goes back to the era of ancient Greece and Rome, East Asian geography also has a long history. As shown by the phrase in Gyesajeon(繫辭傳, copula) of Juyeok(周易, Book of Changes), “to observe astronomical phenomena above and examine geography beneath(仰以觀於天文, 附以察於地理),” geography along with astronomy was considered a part of natural science and a basic area of knowledge for learning the principles of all things in the universe. As state systems were established, geography came to be considered as basic knowledge that was necessary for the administration of states. To understand the shape of territory and to express it through a map and record it systematically was an important matter in the management of a nation.

The academic importance of geography of the pre-modern traditional era is still valuable from the viewpoint of the history of scientific civilization. The earth, as the basic environment surrounding men during the pre-modern period had become better understood through empirical observation. Academic systems were established based on empirical observation of and cognition about the earth and these systems and observations were refined and developed succeeding scholars. Such a process is closely related to the history of scientific civilization and the history of geography in the traditional age is the history of understanding the world on the earth.

The History of Korean Traditional Geography (Chonbuk National University, The Research Center for Korean Science and civilization, Publishing Company Dulnyouk) is the second volume of the series published under the sponsorship of Korean Studies Promotion Service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The book was published in December last year after five years of research and writing.

It is not easy to clearly categorize the knowledge system of traditional geography which can be called a science of the earth. Traditional geography is different from Western geography that was academically systemized and professionalized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in terms of academic nature and scope. Strictly speaking, traditional geography is not an area of Systematic knowledge, but is closer to comprehensive kind of knowledge or set of thoughts. Its term includes geographical knowledge and thoughts that have been handed down from ancient times before Western geography was introduced in Korea.

Traditional geography dealt with in this book has two axes: cartography for conveying or exhibiting the earth and topography for describing the earth. Fengshui, which has been passed down to the present day, can be considered an area of traditional geography, but this book doesn’t deal with it. As the academic character of fengshui is different from that of cartography and topography and fengshui is differently treated in traditional academic classification, it will be discussed in a separate book in the series.

This book divides the entire historical period into Three Kingdoms, Goryeo Dynasty and Joseon Dynasty (early period, latter period) as a way to arrange the subject of traditional geography. The history of geography of each period is based on the two axes of cartography and topography. Previous studies conducted by the writer contributed largely to the cartography part and research by senior scholars helped a great deal with regard to the topography part. An attempt was made to describe the history of Korean traditional geography diachronically from ancient times, but extant historical materials were insufficient to reduce deviation of the times. It is natural that there were few data about Three Kingdoms and Goryeo Dynasty whereas there was a comparatively large amount of data regarding Joseon Dynasty.

In this book, traditional geography before Japan’s forced annexation of Korea in 1910 from the viewpoint of the history of science and civilization using the axes of cartography and topography is traced. Cartography and topography belong to a generic character of both graphic language and written languages. Graphic language has a longer history than written language in terms of its occurrence and origins, so the book mentions cartography earlier than topography. Even if geography is divided into cartography and topography, the two are not totally separated. Some maps contain topographical parts and there also are topographical materials containing maps. From this perspective, it can be said that cartography and topography have complementary relations in some instances.

It was really difficult to arrange the history of knowledge over several hundred years during the pre-modern era. Sincere and diligent efforts were made to classify the traditional geography of Korea but the results were not always satisfactory. In particular, there are limitations with regard to reviewing the research performance of senior scholars and finding out and arranging new data regarding traditional geography. The writer is responsible for any deficiencies and will continue with research efforts to try to produce more favorable results in the future. The writer will also seek to improve The History of Korean Traditional Geography when feedback and comments are received.

ksps 기자[rlafhdns@aks.ac.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